Photo Memories/Nyangi2014. 2. 12. 14:18

뭘 보니.. 고 입 다물라..



어허 고 입 다물래두..



왜? 엄마가 뭐라 그래?



이제 집에 가자..



발가락이 닮았다(?)



고놈 참..ㅎㅎ




냥아.. 너의 이르은 승안이란다.. 이름처럼 커나가길..



ㅎㅎㅎ



뭔가 바뀐 것 같지 않우?



배꼽 떨어졌시요..



왜 할머니 품이 맘에 안들어? 아님 사진 찍는게 맘에 안들어? ㅎㅎㅎ


'Photo Memories > Nyangi'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의 정체를 밝혀라..  (0) 2014.03.27
냥이의 일상(저도 나름 자라는 중이예요)  (1) 2014.03.15
그렇게 60일이 지났다..  (0) 2014.03.12
Seungan's BornArt  (0) 2014.02.12
승안이 집에 왔어요..  (0) 2014.02.12
냥이가 드디어.. 베일을 벗다..  (0) 2014.01.09
Posted by HanbajoKhan

댓글을 달아 주세요